[김기수 詩] 마누라 다리미

김기수 시인 | 기사입력 2018/03/23 [10:50]

[김기수 詩] 마누라 다리미

김기수 시인 | 입력 : 2018/03/23 [10:50]

 

마누라 다리미 / 김기수

 

 

 

모닝콜 울리는

 

게슴츠레한 꼭두새벽

 

이것 저것 재촉하는 시간에, 아내는

 

허겁지겁 바지와 와이셔츠를 다려 낸다

 

 

 

접힌 고랑과 마루에

 

들숨과 날숨이 헉헉거렸고

 

얼룩마다 아찔한 위기가 숨어 있는

 

하루가 농축된 파노라마

 

 

 

그런 사연에 초연히,

 

골마다 박힌 한숨들이

 

가열된 신작로 열기류처럼

 

입김으로 증발한다

 

 

 

지난 날의 껍데기들이 곧게 펴지는 아침

 

진정, 다리미가 할 일은

 

내 속에 꼬인

 

창자를 펴 내는 것

 

 

 

다리미 앞에 누운 내 육부(六腑)

 

그 속 다려 내는 마누라 다리미

 

시와 우주가 있습니다

김기수 시인 프로필

- 충북 영동 출생
- 현 경기문학-시와 우주 운영(http://cafe.daum.net/cln-g)
- 월간 [한국문단] 특선문인
- 시집:'별은 시가 되고, 시는 별이 되고''북극성 가는 길' '별바라기'
동인지:'바람이 분다' '꽃들의 붉은 말' '바보새'
'무더기로 펴서 향기로운 꽃들' '시간을 줍는 그림자'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