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우리 진실된 말을 해야 될 때 온 거 아니냐"

<추적 60분>, 천안함사건 함수 인양업체 전중선 대표 인터뷰

박해전 | 기사입력 2018/03/29 [14:15]

천안함, "우리 진실된 말을 해야 될 때 온 거 아니냐"

<추적 60분>, 천안함사건 함수 인양업체 전중선 대표 인터뷰

박해전 | 입력 : 2018/03/29 [14:15]
▲ 천안함 침몰사건 당시 함수 인양업체 전중선 대표가 28일 밤 11시10분에 방송된 한국방송공사 2텔레비전 <추적 60분(8년만의 공개 천안함 보고서의 진실)>에서 증언하고 있다.     ©사람일보


“북한에서 어뢰가 와서 쏴요? 십원 반푼어치도 없는 소리에요. 그건.”

천안함 침몰사건 당시 함수 인양업체 전중선 대표는 28일 밤 11시10분에 방송된 한국방송공사 2텔레비전 <추적 60분(8년만의 공개 천안함 보고서의 진실)> 인터뷰에서 "46인 우리 동생들을 위해서라도 우리가 진실된 말을 한번 해야 될 때가 온 거 아니냐"며 이렇게 밝혔다.

천안함 함수 인양 후 상태를 자세히 살펴보았다는 그는 "저거는 포맞은 배가 아니다. 폭발한 배가 아니다. 바닥도 스크래치가 있는 것을 선명하게 봤다”며 "형광등이 하나도 안깨져 있고, 그대로 다 있었다"고 증언했다.

그는 천안함의 절단면 상태와 관련해 "(천안함은) 찢어진 면이 이렇게 잘라놓은 것 같은 형상이에요. (절단면에) 전선 케이블이 많이 있었거든요. 어뢰 맞았다면 공중분해돼 다 없어져야 한다”며 “절단기로 자른 것 마냥 그렇게 돼 있었는데 어뢰에 맞았다고 하면 공중분해 돼서 없어져야 돼요. 거기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살아있는 생존자들이 다들 깨끗하게 나왔는데 살아있는 사람은 고막이 다 터져야 한다”며 “사람의 고막이라는 것 이게 물 속에서 쿵하고 울려버리면 순간적으로 어뢰라든가 뭐를 맞으면 쾅하고 터지면 장기가 배겨내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추적 60분>은 전중선 대표의 인터뷰와 함께 천안함사건 관련 cctv 영상 분석과 열상감시장비 영상 속 미상 물체의 의문점을 제시하며 재조사를 통한 진실규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해전 기자>


원본 기사 보기:사람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