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농업기술센터, 고온기 과수원 관리 철저 ‘당부’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18/07/11 [19:18]

정읍시농업기술센터, 고온기 과수원 관리 철저 ‘당부’

이미란 기자 | 입력 : 2018/07/11 [19:18]

 [플러스코리아 타임즈 이미란기자] 정읍시농업기술센터가 고온기에 햇빛 데임(日燒) 피해나 토양 복사열 피해를 입지 않도록 과수원 관리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     ©

기술센터에 따르면 ▲일 최고기온이 31가 넘는 맑은 날이나 ▲여러 날 그름이 끼거나 서늘하다가 갑자기 강한 햇빛을 받을 때 ▲생리적으로 수세가 약하거나 과다하게 열매가 맺혀 가지가 늘어진 상태에서 높은 온도나 강한 광선에 노출되면 햇빛 데임 피해를 입기 쉽다.  

▲     ©

따라서 이를 예방하기 위해 과실들이 직사광선에 노출되지 않도록 가지를 잘 배치하고, 지나치게 열매가 달려 있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 더불어 적당한 수분 조절과 함께 탄산칼슘이나 카올린 등을 적절하게 살포해야 한다.

 

특히 품종에 따라서 한낮 뜨거운 토양 복사열의 영향으로 황변이나 내부 갈변, 착색불량 등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특별히 주의해야 한다. 기술센터는 예방책으로 스프링클러를 통한 살수나 수관 아래 초생재배법(과수원 등에서 김을 매주는 대신에 크로바, 목초, 녹비 등을 나무 밑에 가꾸는 재배법) 등을 제시했다.

 

또 여름철에는 병해충이 자주 발생하는 만큼 주기적으로 병해충 방제에 나설 것을 당부했다.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와 농약안전사용기준을 준수해 살포하되, 이른 아침이나 저녁시간 살포하는 것이 효과적이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기술센터 관계자는 고품질 과실 생산을 위한 과원 관리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도 농업인 건강이 최우선이다면서 무더위와 농약 살포 등에 다른 세심한 건강 관리도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