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 다채로운 공연에 여행길 더욱 즐겁다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8/08/07 [10:21]

인천국제공항 다채로운 공연에 여행길 더욱 즐겁다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8/08/07 [10:21]


  [플러스코리아타임즈= 윤진성 기자]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정일영)는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은 ‘아트포트'(Art-Port)라는 명성에 걸맞게 연중 4차례의 정기공연과 면세지역의 노드정원에서 매일 수차례 열리는 국악, 클래식 공연 등을 선보이며 여행의 즐거움을 더하고 있다.

 

인천공항은 지난 5월 2터미널에서 열린 첫 정기공연인 가정의 달 기념 봄 문화공연을 개최한 데 이어 8월 1일부터 3일까지 2터미널 1층 그레이트홀에서 ‘Art Splashing Summer Concert’라는 주제로 여름 정기 문화공연을 성황리에 열어 기록적인 가마솥 더위에 지친 여행객들에게 시원한 무대를 선사했다.

 

이번 공연에는 인기가수 백지영을 포함해 K-POP 가수, 재즈 피아니스트, 발레단 등이 출연해, 3일 간 매일 색다른 주제로 폭발적인 가창력과 환상적인 퍼포먼스를 뽐내며 인천공항을 찾은 수천 명의 여객들로부터 열렬한 환호와 박수갈채를 받았다.

 

공연 첫 날인 1일에는 ‘K-POP Ballad Concert’가 열려 발라드의 여왕 백지영과 남성듀오 길구봉구의 열창이 인천공항을 뜨겁게 달궜다. 2일에는 ‘Jazz Concert’라는 주제로 실력파 재즈 피아니스트 윤한이 다양한 장르의 OST곡과 재즈곡을 연주했으며, 마지막 날인 3일에는 ‘Ballet Concert’라는 주제로 이원국 발레단이 소주제 중심의 갈라 공연을 무대에 올려 국보급 발레공연의 진수를 선보였다.

 

공연을 관람한 김영림(24세·여)씨는 “가수 백지영의 열창은 기립박수가 저절로 나온 최고의 공연으로, 111년 만의 찜통더위도 다 날려버린 무대였다”고 했으며, “인천공항을 찾는 국내외 방문객들이 여행의 설렘 속에 함께 노래하고 예술 공연을 즐길 수 있는 친근한 제2여객터미널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용석(27세·남)씨 역시 최고의 무대였다고 극찬하며, “앞으로 정기공연을 더욱 확대해 인천공항을 방문하는 여객들에게 좋은 추억을 많이 선사해 주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