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을 시원하게 날려줄 나눔의 물줄기는 계속된다

뜨거운 여름, 대구 10번째 부부 아너소사이어티 회원 탄생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8/08/07 [17:33]

폭염을 시원하게 날려줄 나눔의 물줄기는 계속된다

뜨거운 여름, 대구 10번째 부부 아너소사이어티 회원 탄생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8/08/07 [17:33]

 


[플러스코리아타임즈= 윤진성 기자]신성철 ㈜동원섬유산업 대표와 부인 김난영 여사는 8월 7일(화) 오전 11시 대구시청에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1억 원 이상 개인 고액기부자클럽인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에 가입한다.

 

 신성철 ㈜동원섬유산업 대표 부부는 권영진 대구시장, 함인석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신홍식 아너소사이어티 대표 등 회원이 함께 한 가운데 대구아너소사이어티 회원 119·120호 회원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신성철 대표는 넉넉하지 않은 가정형편에 학교졸업 후, 지역의 섬유업체에 다니면서 특유의 성실함과 책임감으로 회사생활을 한 경험을 바탕으로 1992년 ‘삼용연사’를 창업했으며, 현재는 성서공단과 달성군 옥포에 공장을 운영하며, 연 매출 200억 원이 되는 회사로 성장시켰다.

 

 본인의 힘들었던 시절과 주위의 소외된 이웃들을 위한 나눔 실천에 관심을 가지던 중, 2003년부터 회사 소속의 자녀들에게 장학금을 지원 해오고 있으며, 2008년부터는 지역의 초등학생들을 위한 장학금 기탁, 공장이 위치한 지역의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성금을 전하는 등 더불어 행복한 사회를 위해 노력을 기울여 오고 있다.

 

 신성철, 김난영 부부는 한 목소리로 “우리 부부의 나눔 실천이 나눔을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마중물이 되었으면 한다”며 “앞으로 대구에 더 많은 아너소사이어티 회원들이 탄생되어 나눔으로 행복한 대구가 되길 기대한다”며 나눔 메시지를 전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시원한 나눔의 물꼬를 틔워준 신성철 ㈜동원섬유산업 대표 부부의 대구아너소사이어티 회원 가입에 감사를 드린다”면서, “나눔은 따뜻한 대구 공동체를 만들어 가는 데 가장 소중한 가치이고, 나눔과 함께 시민들의 삶을 보듬고 지켜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아너소사이어티(Honor Socity)’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사회지도층이 사회문제에 관심을 갖고 나눔운동에 참여, ‘노블리스 오블리주’를 실천할 수 있도록 만든 개인 고액기부자들의 모임으로 1억 원 이상 기부 또는 약정(5년)할 경우 회원으로 가입할 수 있다. 전국에 1,870여명의 회원이 함께 하고 있으며, 대구에서는 올해 8명의 회원이 가입해 120명의 회원이 함께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