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추석 전까지 메르스 종식시킨다

확산 방지 위한 영상회의 가져… 일상접촉자도 전담요원 능동감시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8/09/11 [09:05]

문재인 정부, 추석 전까지 메르스 종식시킨다

확산 방지 위한 영상회의 가져… 일상접촉자도 전담요원 능동감시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8/09/11 [09:05]

 

 

[플러스코리아타임즈= 윤진성 기자]정부는 지난 10일 오전 전국 17개 시·도 부단체장과 질병관리본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주요 논의사항은 접촉자 관리방안에 대해 질병관리본부의 당부사항을 다시 한 번 전달하고 각 시·도별 대응상황을 꼼꼼히 점검하는 한편, 실효성 있는 대책 추진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각 시·도별 방역대책반을 구성·운영하고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시는 구청별로 방역대책반을 운영하는 등 총력대응  체계를 가동하기로 했다.

 

먼저, 수동감시 대상인 일상 접촉자도 지자체 전담요원을 지정해 매일 안내전화를 통해 증상 발현여부를 확인하는 등 능동감시자에 준해 관리하기로 했다.

 

밀접 접촉자 중 ‘자가 격리자’에 대해서는 생필품 및 부식을 제공해 격리기간 동안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대한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접촉자 중에서 의심증상이 발현될 경우 의료기관을 직접 방문하지 말고 1339 콜센터나 지역 보건소에 먼저 연락해 음압구급차량을 이용하도록 대상자들에게 적극 홍보하기로 했다.

 

또한, 국민들의 불안감 해소와 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해 지자체가 중심이 되어 의사, 약사 등 민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민관 합동기구를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현재 서울·인천·경기 등 밀접 접촉자가 있는 시·도는 환자와 보건소·재난부서·경찰 등을 1대1로 매칭해 관리하는 ‘전담 공무원’ 지정을 완료했고 1일 2회 이상 방문 또는 전화·문자 등으로 건강 상태를 직접 점검·확인(능동감시) 하고 있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2주 후면 국민들의 이동이 가장 많은 추석인 만큼, 그 전까지 메르스를 종식시키겠다는 각오와 사명감을 갖고 업무에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