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통일] 남북정상 파격 카퍼레이드..평양시민 열렬히 환영

연도에 늘어선 평양시민들 ‘조국통일’, ‘평화번영’, ‘환영’ 목청껏 외쳐

통일부 | 기사입력 2018/09/19 [00:34]

[조국통일] 남북정상 파격 카퍼레이드..평양시민 열렬히 환영

연도에 늘어선 평양시민들 ‘조국통일’, ‘평화번영’, ‘환영’ 목청껏 외쳐

통일부 | 입력 : 2018/09/19 [00:34]

평양 남북정상회담 첫날인 18일, 공군1호기를 타고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과 영접 나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공식 환영행사를 마치고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하는 동안 오픈카에 동승해 파격 카퍼레이드를 선보였다. 

연도에 늘어선 10만 평양시민들은 ‘조국통일’, ‘평화번영’, ‘환영’을 외치며 문 대통령을 열렬히 환영했다. 

 

당초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오전 10시20분쯤 각자 차량에 탑승해 공항을 빠져나왔다. 그러나 양 정상은 평양 도심이 시작되는 버드나무 거리의 고급 음식점인 연못관에 차를 세우고 오픈카에 함께 올라탔다. 
  
오픈카에 탑승하기 전 문 대통령은 한복을 입은 젊은 여성으로부터 먼저 환영의 꽃다발을 건네받았다. 두 정상은 한동안 걸어가며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한 뒤 오토바이 20여 대의 호위를 받으며 오픈카에 탑승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함께 탄 오픈카는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를 롱바디 리무진으로 개조한 메르세데스-마이바흐 풀만가드였다. 
  
도로 양옆에 늘어선 평양시민들은 꽃술과 인공기, 한반도기를 들고 “조국 통일”을 연호하며 오픈카 행렬을 맞이했다.  문 대통령이 오픈카 뒷좌석 오른편, 김 위원장이 왼편에 서서 도열한 시민들을 향해 손을 흔들었다.   
  
여성들은 대부분 한복 차림이었고 남성들은 양복 또는 인민복 차림이었다. 교복을 입은 학생들도 눈에 띄었다. 문 대통령은 인근 도로는 물론 건물 내부에서 꽃술을 흔드는 시민들을 향해서도 크게 손을 흔들며 화답했다. 청와대는 이날 환영 행렬에 나온 시민들이 1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버드나무 거리를 출발한 차량은 평양 시내 용흥사거리에서 좌회전해 여명거리로 들어섰다. 여명거리를 벗어나 환영 인파가 더 이상 보이지 않자 두 정상은 자연스레 오픈카 뒷자석에 착석했다.

 

양 정상은 차 안에서 담소를 나누며 오전 11시17분 문 대통령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했다. 오픈카 동승 이벤트는 지난 4·27 판문점 정상회담 때 40분 넘게 진행된 도보다리 밀담의 후속편이란 해석이 나온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오픈카 운전은 북측 호위 당국이 맡았고, 조수석에는 주영훈 청와대 경호처장이 앉았다”며 “김 위원장 경호와 직결된 문제인데도 북측 호위 당국의 배려로 우리 측 경호 책임자가 선탑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