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카드론 잔액 27조 2천억…6개월 만에 2조 2천억 증가

이경 | 기사입력 2018/10/11 [10:10]

상반기 카드론 잔액 27조 2천억…6개월 만에 2조 2천억 증가

이경 | 입력 : 2018/10/11 [10:10]

 

▲     © 뉴스포커스

 
카드론이 카드사의 특판 마케팅으로 최근 급격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말 24조 9천561억 원에 비해 8.9%(2조 2천236억 원) 증가한 규모로, 2016년 한 해 증가액(2조 2천803억 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카드론 잔액은 연간 기준으로 2016년에 전년 대비로 10.7% 늘어났다가 2017년엔 증가율이 5.4%로 축소됐으나 올 상반기 다시 확대됐다.

 

이는 카드사들이 올해 들어 신규 고객이나 과거에 대출을 받은 적이 있는 고객을 대상으로 금리를 깎아 주는 특판을 경쟁적으로 벌였기 때문으로 분된다.

 

실제 금감원은 7월 한 달간 카드론 금리 현장점검을 벌이기도 했다.
 
카드론 잔액을 채무자 유형별로 분석해 보면, 3곳 이상의 금융회사에 돈을 빌린 다중채무자의 카드론 잔액이 16조 8천837억 원으로, 비중이 62.1%에 달했다.
 
다중채무자의 카드론 잔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3.6%(2조 222억 원) 늘어 전체 카드론의 1년간 증가액의 72.9%를 차지했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