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식의 ‘무언의 여백 UNSPOKEN BLANK’ 展

동덕아트갤러리서 오는 27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열려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9/02/26 [08:40]

김식의 ‘무언의 여백 UNSPOKEN BLANK’ 展

동덕아트갤러리서 오는 27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열려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9/02/26 [08:40]

 

 

[플러스코리아타임즈= 윤진성 기자]우리가 늘 하고 있는 ‘말’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해 줄 전시가 있어 눈길을 끈다. 동덕아트갤러리는 이달 27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한국화 작가 김식의 ‘무언의 여백 UNSPOKEN BLANK’ 전을 개최한다.

 

노장사상에서는 “보이지 않는 힘의 세계를 하나의 이름으로 묶고 규정하는 것은 의미 없는 일”이라고 여긴다. 노·장자는 ‘보이지 않는 힘의 세계’를 ‘도(道)’라 쓰면서 이들 다시 지우기 위해 또 다시 글을 썼는데, 이러한 과정은 이들에게 언어의 한계를 넘어 서는 일이었다.
 

 

희언과 치언은 지나치게 논리적인 언어의 체계를 무력화 해 개방시켜주는 수준 높은 말이다. 그런 의미에서 노장사상의 침묵은 ‘언어의 포기’가 아니라 희언과 치언이라는 수준 높은 말 ‘무언의 여백’을 기록하는 글쓰기로 설명될 수 있다.
 
작가에게 있어 무언의 여백이란 말할 수 없는 것이 언어 안에 남아 형성하게 되는 파토스의 흔적과도 같다. 이번 전시를 통해 관람객들은 작가가 전하는 무언의 여백에 대한 공적(空寂) 감성을 전해 받을 것이다.
 
김식 작가는 “인간과 자연의 매개체를 언어라고 보면 그것은 존재와 의미 사이 관계를 이미지로 표현해내는 것”이라면서 “그러나 언어 중심의 시선으로 바라 본 자연이 언어의 의미론적 중력을 벗어나면 보다 아름답고 경이롭게 느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동이 틀 무렵 다가오는 숲의 이미지를 시적으로 표현하고 싶었다”면서 “이번 전시가 평소 인식하지 못하는 자연에 고마움과 그 아름다움을 전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무언의 여백 UNSPOKEN BLANK’ 전의 관람은 동덕아트갤러리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