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현자 詩] 풍경이 있는 첫눈

고현자 시인 | 기사입력 2019/02/26 [21:51]

[고현자 詩] 풍경이 있는 첫눈

고현자 시인 | 입력 : 2019/02/26 [21:51]

 

풍경이 있는 첫눈

 

잿빛 무한대의 넓은 하늘에

하얀 날갯짓으로 찍어내는 발자국

심장 끝까지 움푹 움푹 패인다

 

세상을 다 밝힐 듯 뜨거웠던 옛사랑

소록소록 내려앉는

천상의 묵언 수행이다

 

탑에 걸려있는 추억

사뿐사뿐 하염없이 내딛는 겨울이면

아픈 기억들까지도

한 조각씩 사랑으로 기워 내신다

 

끝없이 쏟아내는 물오른 실루엣

온 몸으로 매달린

아린 편지 하나

창밖이 시리도록 외롭다

 

이방인처럼 왔다 가는 첫눈

숨이 멎을 듯 벼랑 끝으로 달린다

차라리

모두 내려놓은 찬란한 고립이다.

프로필
시인, 작사가
거주 : 경기 부천
아호 : 옥엽玉葉
한국 저작권협회 회원
현) 한국문인협회 정회원
현)플러스코리아타임즈 기자
현)일간경기신문 문화체육부장
현)인천일보 연재
현)대산문학 대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안산 대부도 물들인 100만 송이 해바라기, 노란 물결 유혹
1/18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