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현자 詩] 거미

고현자 시인 | 기사입력 2019/02/26 [21:47]

[고현자 詩] 거미

고현자 시인 | 입력 : 2019/02/26 [21:47]

 

거미

 

 

배경음악도 없는 실바람에

습관처럼 힘껏 저어 보는 동선

가느다란 은빛 연결선은

살기 위한 몸부림일지도 모른다

 

무중력 인 듯 끊어질 듯 말 듯

꿰매고 덧대고

혼신으로 그려내는 묵언 수행

청춘을 다 비워버린

직선의 가슴이 아슬아슬하다.

 

굽이굽이 엎드려 격어 내는 고행

벗어날 수 없는 연결 고리

그냥 자연의 순리인 듯

삼라만상을 내려놓고 죽은 듯 미동도 없다

혼자 감당해야 하는 운명인가보다

 

떨어질 수 없는 하나의 선과 선을 엮어

허공의 벽에 보금자리를 만들었다는 것은

접경선상에 있는 내일을 향해

마지막 한 올까지 쏟아내는 고통이었을 것이다

 

앙상한 긴 발가락만이 금방이라도

엇갈릴 것 같이 위태위태하다

 

 

 

접경(接境) : 경계가 서로 맞닿음. 또는 그 경계.

프로필
시인, 작사가
거주 : 경기 부천
아호 : 옥엽玉葉
한국 저작권협회 회원
현) 한국문인협회 정회원
현)플러스코리아타임즈 기자
현)일간경기신문 문화체육부장
현)인천일보 연재
현)대산문학 대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안산 대부도 물들인 100만 송이 해바라기, 노란 물결 유혹
1/18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