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현자 詩] 시골 버스는 어머니다

고현자 시인 | 기사입력 2019/03/18 [05:01]

[고현자 詩] 시골 버스는 어머니다

고현자 시인 | 입력 : 2019/03/18 [05:01]

 

시골 버스는 어머니다

                         고현자

 

 

 

쪼그리고 달리는 비탈길

적삼에 베이는 땀방울이

뿌연 흙바람에 정겹다

 

시끌시끌한 얘깃거리는

늘 험담과 열등으로

덜컹거리는 바닥에 나뒹군다

 

장터 나들이에 이고 오신 봇짐

터진 보자기를 삐죽이 내민 얼굴

어머니의 온화한 웃음이다

 

없는 살림에 견뎌온 염원은

장날이면 주머니 가득한 정

차장에 기댄 저녁노을이

아랫목 밥상으로 구수하다

프로필
시인, 작사가
거주 : 경기 부천
아호 : 옥엽玉葉
한국 저작권협회 회원
현) 한국문인협회 정회원
현)플러스코리아타임즈 기자
현)일간경기신문 문화체육부장
현)인천일보 연재
현)대산문학 대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사진] '수도 평양의 봄풍치에 매혹되여'
1/12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