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강원 고성·속초 대형 산불로 초토화된 화재현장 소방대원들 구슬땀

전국에서 출동한 진화요원들 휴일불구 잔불정리 한창

신종철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19/04/06 [11:47]

[르포] 강원 고성·속초 대형 산불로 초토화된 화재현장 소방대원들 구슬땀

전국에서 출동한 진화요원들 휴일불구 잔불정리 한창

신종철 선임기자 | 입력 : 2019/04/06 [11:47]

 

 

▲<산불로 피해를 입은 한 주택에서 막바지 잔불정리에나선 소방대원들>사진=인터넷언론인연대 김현태기자

 

▲     <여전히 불씨가 남아 연기가 피어오르는 피해 농가>

 

▲     <흉물로 전락한 폐허 현장>

 

 

[플러스코리아타임즈=신종철 선임기자]대형 화재참사를 빚은 강원도 고성-속초-강릉지역 산불피해 지역에는 포연이 멎은 전쟁터를 방불케 했다.

 

4,5,6일 사흘동안 영동지역을 휩쓴 화마현장에는 여전히 코끝을 자극하는 매케한 냄새와 미처 불길을 피하지 못한 가축이 폐사된 데다 가까스로 살아남은 애완견은 처참한 당시를 고스란히 전해준다.

 

산불피해 마을에는 거세게 불어든 강풍과 해풍의 기류가 컸던 만큼, 상상을 초월한 천혜의 자연환경과 재산피해를 엿볼 수 있다.

 

 

그나마, 걷잡을 수 없이 바람을 타고 넘어든 불길을 면한 일부 마을에는 행운의 화신이 현장을 벗어난 곳도 눈에 띠었다.

 

경찰과 소방대원 등 재난관리 담당부서의 발빠른 초동대응에 따라 살림살이를 그대로 남겨둔채 몸만 빠져나선 주민들은 소름돋는 화마의 악몽을 잊지 못했다.

▲     © 흉물로 전락한 페허 현장

 

아직 산불피해 마을 곳곳에는 잔불이 남아 불씨를 완진하고 있지만, 전국 일원에서 출동한 소방대원들의 수고는 6일 휴일에도 불구, 비지땀을 흘리고 있다.

▲     ©신종철기자

 

▲     ©신종철기자

 

25kg 상당의 구조장비를 착용한 한 소방대원은 "몸과 마음은 지쳐 힘든게 사실이지만, 삶의 터전을 한순간 송두리째 잃은 주민들을 생각하면 잠시라도 쉴틈조차 없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문재인대통령은 5일 속초시 장사마을을 현장 방문하는 등 일련의 대형 화재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할 것을 지시한 상태이다.  

(제보) 카카오톡ID 8863051

e-메일: s1341811@hanmail.net

여러분의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