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해경, 서남해안 일대를 돌며‘선외기 엔진’훔친 특수절도범 구속

야심한 밤에 선박에 몰래 들어가 대범하게 범행, 2명 구속 1명 불구속 -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9/04/12 [17:08]

목포해경, 서남해안 일대를 돌며‘선외기 엔진’훔친 특수절도범 구속

야심한 밤에 선박에 몰래 들어가 대범하게 범행, 2명 구속 1명 불구속 -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9/04/12 [17:08]


 [플러스코리아타임즈= 윤진성 기자]목포해양경찰서(서장 채광철)는 목포, 진도 등 서남해안 일대를 돌며 해안에 정박된 소형어선 선외기 엔진을 상습적으로 훔친 A씨(31세, 목포)등 일당 3명을 상습특수절도 혐의로 2명은 구속 1명은 불구속 했다.

이들은 낚시꾼으로 위장해 관리가 소홀한 선박을 물색한 뒤 CCTV가 있는지 없는지 확인하고, 인적이 드문 심야시간대 미리 준비한 공구스패너를 이용하여 떼어낸 뒤 차량을 이용하여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해경은 지난 3월초부터 선외기 엔진 도난사고가 빈번히 발생하자 관내 선박 엔진업체와 제보자 상대로 신속히 수사에 돌입, 범인을 특정하고 목포, 무안군, 영암군, 진도군, 해남군에 협조 이동경로 등을 분석해 시골 폐가에 숨겨둔 선외기 엔진 10대를 압수했다.

해경에 따르면 일당들은 10대부터 알고 지낸 사이로 유흥비와 생활비를 충당하기 위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양종환 수사과장은 “도난된 선외기 등이 공공연하게 거래되고 있다”면서 “추가로 범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목포해경은 “앞으로도 하루하루 생계를 잇는 영세어민을 상대로 한 범죄에 대하여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여 강력히 대처 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