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현자의 시] 내밀

고현자 시인 | 기사입력 2019/04/21 [19:30]

[고현자의 시] 내밀

고현자 시인 | 입력 : 2019/04/21 [19:30]

 

                내밀內密 

 

                                           고현자



근접할 수 없는
그 만 큼의 지점에서
얼룩지는 애고지정
베일에 가려진 존재

 

한도를 사이에 두고
수없이 많은 날
고도의 수행을 해야 했다

 

공기의 움직임으로
너의 곁을 갈 때도
끊임없이 그 위치만을
엄수하고 있는 실체
 
철길에 놓인 선로처럼
나란히 평선을 걸어 와야만 했다
탈선은 꿈조차 꾸면 안 되었다

 

갈증이 오면
물에 섞인 물인 척
얼기설기 교차로를 찾아
극심한 혼절을 해야만 했다

 

프로필
시인, 작사가
거주 : 경기 부천
아호 : 옥엽玉葉
한국 저작권협회 회원
현) 한국문인협회 정회원
현)플러스코리아타임즈 기자
현)일간경기신문 문화체육부장
현)인천일보 연재
현)대산문학 대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광양시 섬진강변, 노란 유채꽃 물결 한창
1/19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