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의원 비서관, 취재 기자 폭행혐의로 입건돼

편집국 신종철 부국장 | 기사입력 2019/05/28 [12:52]

이언주 의원 비서관, 취재 기자 폭행혐의로 입건돼

편집국 신종철 부국장 | 입력 : 2019/05/28 [12:52]

▲ 이언주 의원이 지난 25일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보수단체 집회에서 피켓을 들어 보이고 있다. 폭행은 이 의원이 단상을 내려온 직후 발생했다.



 

[플러스코리아타임즈=신종철 기자]이언주 의원의 김 아무개 비서관이 취재 기자를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다.


김 비서관은 지난 25일 밤 9시 50분쯤 서울 종로구 당주동 동화면세점 앞에서 취재 기자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폭행은 이날 보수단체의 집회가 끝난 직후 발생했다.


폭행을 당한 <서울의소리> 이 아무개 기자는 "이날 광화문 일대에서 개최된 집회를 취재하기 위해 이동 중 이언주 의원이 동화면세점 앞에서 집회를 하는 것을 보고 근황을 듣기 위해 인터뷰를 시도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의원과 인사를 나눈 후 질문을 하려고 하는데 일부 집회 참가자들이 ‘<서울의소리>는 우리가 안 믿어’라고 말하면서 인터뷰를 방해했다. 이런 가운데 누군가가 내 등을 세게 꼬집어 ‘수차례 왜 인터뷰를 방해하느냐’ ‘왜 꼬집냐’ ‘꼬집지 말라 취재중이다’라고 수 차례 말했다”고 당시 상황을 말했다.

 

계속해서 “내가 강하게 항의하면서 경찰을 부르자 갑자기 한 사람이 쓰러지면서 할리우드 액션을 펼치기도 했다. 파출소로 이동한 후 조사를 받는데 변호사라는 사람이 ‘집회방해를 한 것’이라며 억지를 부리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서울 종로경찰서는 당시 현장에서 연행된 비서관 김 씨를 26일 새벽까지 조사한 후 폭행혐의로 입건했다.

사회뉴스 신종철 s1341811@hanmail.net


9회말 2아웃에도 포기를 모르는 야구선수들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강심장’을 가슴에 품고, ‘런닝맨’처럼 취재현장을 뛰어, 독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