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즈 영화 계보 이을 뮤직 다큐 '블루노트 레코드'

신종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8/05 [23:42]

재즈 영화 계보 이을 뮤직 다큐 '블루노트 레코드'

신종철 기자 | 입력 : 2019/08/05 [23:42]

 

▲     사진=각 영화 포스터

 

[플러스코리아타임즈=신종철 기자]스크린 가득 재즈의 선율을 느끼게 할 음악 영화들이 눈길을 끈다.

재즈의 매력을 한껏 느낄 수 있는 재즈 영화 계보를 뮤직 다큐멘터리 '블루노트 레코드'(감독 소피 후버)가 이어갈 전망이다.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 첫 선을 보이는 '블루노트 레코드'는 1939년 뉴욕의 작은 음반사로 시작해 80년 재즈의 역사로 불리는 블루노트의 음악과 뮤지션, 레코딩 스토리를 담은 작품이다. 존 콜트레인, 마일즈 데이비스, 아트 블레이키 등 전설적인 재즈 뮤지션들의 수많은 명반을 남긴 블루노트는 재즈 애호가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대표적인 재즈 레이블이다.

 

80년 재즈의 명가 블루노트의 풀스토리를 만날 수 있는 '블루노트 레코드'는 살아있는 재즈의 거장 허비 행콕, 웨인 쇼터, 루 도널드슨이 들려주는 블루노트와 전설적 뮤지션들의 레코딩 스토리, 재즈 음악사를 수놓은 블루노트의 명곡들을 들을 수 있어 오감을 즐겁게 할 뮤직 다큐멘터리로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전에도 재즈 영화들이 재즈를 사랑하는 관객들을 사로잡은 바 있다. 재즈를 좋아하는 이들이 한번쯤 들어봤을 재즈 가수이자 트럼펫 연주자 쳇 베이커의 인생을 담은영화 '본 투 비 블루'는 에단 호크가 연주와 보컬까지 소화해 열연을 펼친 작품이다. 중학교 때 트럼펫 연주를 시작한 쳇 베이커가 인생의 정점에서 약물중독에 빠지고 다시 연주를 시작하기까지 음악에 대한 열정과 인생 스토리를 담아 재즈 음악 팬들과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특히 에단 호크가 연주하는 쳇 베이커의 '마이 퍼니 발렌타인(My Funny Valentine)'은 애틋한 감성을 느낄 수 있다.

 

영화 '마일스'는 20세기 위대한 재즈 뮤지션으로 꼽히는 마일스 데이비스가 대중 곁에서 사라진 5년간 숨겨진 이야기를 그렸다. 연기파 배우 돈 치들이 마일스 데이비스 역을 맡았고 재즈의 전설이라 불리며 30년 재즈의 역사를 거쳐온 마일스 데이비스의 명곡들을 만나볼 수 있다.

사회뉴스 s1341811@hanmail.net


9회말 2아웃에도 포기를 모르는 야구선수들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강심장’을 가슴에 품고, ‘런닝맨’처럼 취재현장을 뛰어, 독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