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천도, '친일논란' 엄마부대 주옥순· 전 교수 이영훈 경찰에 고발

임진미 기자 | 기사입력 2019/08/13 [12:04]

오천도, '친일논란' 엄마부대 주옥순· 전 교수 이영훈 경찰에 고발

임진미 기자 | 입력 : 2019/08/13 [12:04]

 [플러스코리아=임진미 기자] 일본 아베정권의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전쟁 중임에도 '친일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와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가 경찰에 고발됐다.

 

▲ 주옥순, 이영훈를 고발하는 애국국민운동대연합 대표 오천도     © 임진미 기자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로 반일 감정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시민단체 '애국국민운동대연합(대표 오천도)'는 13일 서울 구로경찰서에 주 대표와 이 전 교수를 허위사실 유포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

 

앞서 지난 8일 정통보수세력을 자임하는 애국운동국민대연합오천도 대표는 일본 대사관 앞에서 '아베수상님 사죄드립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한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를 향해 일본은 적국이다. 적국 수상을 찬양하는 매국적 행위다라며 여기가 어디라고 아베를 운운하느냐?”고 밀가루 봉지를 던지고 질타했었다.

 

▲ 문재인대통령이 아베수상에게 사죄하라는 엄마부대 대표 주옥순.     © 임진미 기자

 

주옥순 씨는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이 여러차례 사과를 했으며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에게 사과해야한다. 우리나라가 한일협정을 어겼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었다.

 

이에 대해 애국국민운동대연합 오 대표는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은 매우 포괄적이기 때문에 그 이후에도 나오는 개별적 피해 사례에 대해서는 배상을 해야하는 것"이라며 "매국적 내용의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고발장에 적시했다.

 

▲ 일본의 식민지배가 정당하다는 이영훈 전 교수     © 임진미 기자

 

또 이영훈 전 교수에 대한 고발은 자신을 독립운동가 후손이라고 소개한 것을 문제삼았다. 이 전 교수는 지난 6일 자신의 유튜브채널 '이승만 TV'에서 "임시정부를 사실상 끝까지 지켜온 차리석 선생이 저의 외증조부"라고 말한 바 있다.

 

고발장에서 "사실은 외증조부가 아니라 외외증조부였다"면서 "외외증조부는 자신의 집안이라고 말할 수 없다. 애국자의 집안을 욕 먹이면서 친일 행각을 하지 말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