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학 詩] 생각해 봤는데

백학 시인 | 기사입력 2019/08/14 [03:12]

[백학 詩] 생각해 봤는데

백학 시인 | 입력 : 2019/08/14 [03:12]

       

 

 

 - 생각해 봤는데 -

 

                          백학

 

풀조차 늘어지는

까마득한 정적

우짖던 벌레조차 몸을 숨기고

이제 그만

산골로 가자

 

옆에서 조용히 지켜보던 이여

가서 살자

아침 이슬 촉촉히 발끝 적시며

 

너만를 위한 나만의 노동

포실한 감자 더블어

흙덩이 꽂이는

괭이의 빛나는 감촉

호미질 땀방울로 살자

 

한 낮

정수리로 쏟아지는 햇살

니가 있어 무색다

까르르 등짝으로 흐르는

온몸

 

천진난만한 너의 손길

아스라이 까무러치는 속살

등목으로 가서 살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4월 9일부터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결과 공표 금지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하늘소식=백학시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