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신환 "손학규, 지금이라도 퇴진"...바른미래 다시 내전?

편집국 신종철 부국장 | 기사입력 2019/08/21 [12:26]

오신환 "손학규, 지금이라도 퇴진"...바른미래 다시 내전?

편집국 신종철 부국장 | 입력 : 2019/08/21 [12:26]

 

 

 

[플러스코리아타임즈=신종철 기자]손학규 대표가 ‘추석 전 지지율 10%달성 불가 시 사퇴’ 약속을 뒤집고 "차기 총선을 바른미래당 중심으로 치르겠다"면서 당 대표직 고수를 선언하자, 당내 반(反)손학규파에서 "즉각 사퇴 약속을 뒤집고 뜬금없이 실현 가능성도 없는 거국내각 구성을 제안하고 나온 배경이 의심스럽다"는 말로 손 대표의 기자회견을 비판했다.


지난 20일 손학규 대표의 회견이 끝난 뒤 반 손학규파 대표 급으로 손 대표 퇴진압박 전선의 앞장을 서고 있는 오신환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지금 있는 당도 수습하지 못하는 붕괴된 리더십을 가지고 어떻게 한국정치 개혁과 야권재편을 주도하고 총선을 치러낼 수 있다는 건가”라고 힐난하며 평가절하했다.

 

이날 오 원내대표는 “손 대표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지키지도 못할 허망한 약속 반복이 아니라 당권에 대한 집착을 내려놓고 선당후사의 정신을 발휘하는 일”이라며 “‘나 아니면 안 된다’는 당권 집착을 버리고 ‘바른미래당의 변화와 혁신의 마중물이 되겠다’는 약속을 지금이라도 지켜달라”고 퇴진을 촉구했다.

 

그리고 이름을 밝히기를 거부한 한 반대파 의원은 "손 대표가 제3의 길을 말하면서 거국내각 제안을 꺼낸 걸 주목한다"며 "그가 현 정권과의 연대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색안경을 낀 눈으로 이번 회견을 바라봤다.

 

이런 가운데 이날 손 대표는 반대파에 의해 당 윤리위원회에 제소되기도 했다.

 

사회뉴스 s1341811@hanmail.net
9회말 2아웃에도 포기를 모르는 야구선수들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강심장’을 가슴에 품고, ‘런닝맨’처럼 취재현장을 뛰어, 독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사진] 파주 적군묘지·북한군묘지 추모한 조국통일회의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