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자바둑리그 부안곰소소금팀, 창단 첫 정규·챔피언결정전 우승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9/09/09 [18:24]

한국여자바둑리그 부안곰소소금팀, 창단 첫 정규·챔피언결정전 우승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9/09/09 [18:24]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부안을 홍보하는 부안연고 바둑팀 ‘곰소소금팀’이 2019 엠디엠 한국여자 바둑리그에서 팀 창단 5년 만에 첫 정규리그 및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달성했다.

지난 7일 바둑TV 스튜디오에서 벌어진 2018 엠디엠 한국여자바둑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부안곰소소금팀은 서귀포 칠십리팀을 2대1로 꺽고 종합전적 2승무패로 정상정복에 성공했다.

김효정 3단 감독이 이끄는 곰소소금팀은 오유진 6단 허서현 초단 이유진 2단 후지사와리나 4단으로 구성 되어있다.

김효정 감독은 우승 후 가진 인터뷰에서 “좋은 선수들을 만나 우승까지 할 수 있었다”며 “모든 공을 선수들에게 돌리고 싶고 부안군청 관계자에게도 감사드린다”고 우승소감을 전했다.

한편 선수들은 9월 21일 한국바둑의 메카 부안군 줄포생태공원 수담동에서 제18회 조남철국수배 전국학생바둑대회 개회식에 참석하여 후배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