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수목원에 황금빛 금목서가 활짝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9/10/06 [16:19]

완도수목원에 황금빛 금목서가 활짝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9/10/06 [16:19]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전국 최대 규모의 난대림 자생지인 완도수목원에 가을 향기가 물씬 풍기는 금목서가 활짝 피어 목서향이 다음 주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완도수목원에 들어와 육림교를 지나 청운로가 시작하는 곳에 50여 그루의 금목서가 황금빛 꽃을 안고 있는 모습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청운로를 비롯하여 산림박물관 가는 길에 위치한 외래소원의 목서 등 전문소원 곳곳에 금목서, 목서, 박달목서 130여 그루가 노란색과 하얀색의 꽃이 피면서 향기 나는 수목원을 연출하면서 상록활엽수의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다.

한편 완도수목원은 붉가시나무를 비롯한 난대 상록수림이 2,033ha에 펼쳐져 있는 곳에 동백나무원을 비롯하여 31개의 주제원을 조성한 곳이다.

난대림에 대한 다양한 산림 유전자원 조사가 추진되면서 770여종의 관속 식물이 조사되어 다양한 식물 유전자원에 대한 다양한 연구가 추진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완도수목원의 버섯, 야생동물, 나비와 잠자리, 노린재, 나방 등 다방면의 조사가 이루어지고 있다.

더욱이 국립수목원과 공동으로 기후 변화에 취약한 산림식물에 대해 2000년부터 완도수목원을 중심으로 완도, 해남, 영암을 대상으로 95개종에 대한 계절변화 모니터링을 추진하는 등 난대수목원으로서 그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