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남구 주민 하루평균 2명 ‘연명치료 안받겠다’ 신청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9/10/13 [16:39]

광주남구 주민 하루평균 2명 ‘연명치료 안받겠다’ 신청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9/10/13 [16:39]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광주 남구 관내에서 혹여 질병이나 사고로 인해 회복 불능의 상태가 됐을 때 생명 연장을 위한 연명 치료를 받지 않겠다고 뜻을 밝힌 주민들이 하루 평균 2명 가량인 것으로 집계됐다.

8일 남구에 따르면 지난 8월 5일부터 19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연명 치료를 거부하는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접수가 진행되고 있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19세 이상인 사람이 죽음을 앞두고 생명 기간의 연장을 위해 연명 치료를 받지 않겠다는 뜻을 미리 밝히는 서류이다.

질병 혹은 사고로 의식을 잃어 환자인 본인이 원하는 치료 방법에 대해 스스로 선택할 수 없거나, 말을 할 수 없게 될 경우를 대비하기 위함이다.

특히 사랑하는 가족들에게 부담을 주기 싫어 가족과 담당 의료진에게 생명 연장과 관련한 심폐소생술 및 혈액 투석, 항암제 투여, 인공호흡기 착용 등을 통한 연명 치료를 받지 않겠다는 취지로 사용되고 있다.

지난 10일 기준으로 현재 남구 관내에서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등록한 주민은 총 139명으로 나타났다.

지난 8월 5일부터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이 시작된 이후로 2달이 지났고, 하루 평균 약 2명의 주민이 의향서를 제출한 셈이다.

주로 고령의 어르신들 사이에서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제출이 많았다.

연령대별 현황을 보면 80대가 26명이었고, 70대가 75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60대와 50대, 40대가 각각 22명, 9명, 6명의 순을 보였고, 30대에서도 1명의 주민이 연명 치료 거부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어르신들의 신청이 많은 이유는 마지막 가는 길까지 가족들에게 부담을 쥐어주고 싶지는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남구 관계자는 “존엄한 임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사전연명의료의향서에 대한 문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고, 최근에는 신청자도 크게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신청하고자 하는 주민들은 신분증을 가지고 남구청 5층 보건소 진료실 또는 결핵실을 방문, 관련 서류를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