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학 詩] 시

백학 시인 | 기사입력 2019/10/15 [17:40]

[백학 詩] 시

백학 시인 | 입력 : 2019/10/15 [17:40]

 

 

         시

                                       백학

시와 시 아닌 것의 구분이
흐릿해져 버렸다

내가 무뎌진 건지 열정이 사라진 건지 알
수 없다
때문에 너와 나의 경계도 흐릿해진 건지는
알 수 없다

뭔가에 시달리다 보면 결국 내가 시달리는
건지 시달림을 즐기는 건지 알 수 없게
되어진다.

고독도 마찬가지고 슬픔도 마찬가지다
모든 경계가 허물어 진다

아니면, 경계를 찾다가 오리무중이
된것인가
누가 그걸 알랴

철학도 아니고 전적으로 아름다움 만은
아닌 것
너도 아니고 나도 아닌 것
그리움도 아니고 그립지 않은 것도 아닌 것
한마디로 개좆도 아닌 것

또는 개좆인 것
버리고 보면 간단하지만
버리지 않으면 한 없이 괴로운 것

너무 말이 많거나
또는 말이 없는 것

너의 침묵과 나의 주절거림 사이에
놓여진 것

제거할 수 없는 차창의 습기 같은 것
항상, 명쾌한 적이 없던
연애같은 것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