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족사랑 숲사랑 ‘3대 가족정원’ 만들기 성료

전남도, 6일 보성서 가족 행복희망 담은 나무 심기 숲 사랑 실천-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9/11/06 [15:43]

가족사랑 숲사랑 ‘3대 가족정원’ 만들기 성료

전남도, 6일 보성서 가족 행복희망 담은 나무 심기 숲 사랑 실천-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9/11/06 [15:43]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전라남도는 (사)숲속의 전남과 함께 가족의 행복과 희망을 담은 나무 심기로 숲 가꾸기 분위기를 확산하고 가족의 의미를 되돌아보는 ‘3대 가족정원’ 만들기 행사를 6일 보성 동윤천생태공원에서 개최했다.

‘3대 가족정원’ 만들기 행사에는 생일, 결혼, 입학 등 가족의 특별한 날을 가족정원 조성으로 기념하고 싶은 50가족과, 박병호 전라남도 행정부지사, 유영관 보성 부군수, 정은조 (사)숲속의 전남 이사장과 회원 및 지역 주민 등 300여 명이 참여했다.

행사에 참석한 3대 가족들은 숲 돌보미 결의문을 낭독하고 세대별로 1그루씩 3그루의 나무를 심고 가족 이야기를 담은 수목 표찰을 달았다.

이들은 앞으로 잡초 제거, 물 주기 등 숲 돌보미로 나서 후대에게 물려주고 싶은 남도의 대표 숲 조성에 기여할 계획이다.

새롭게 숲으로 조성되는 보성 동윤천생태공원에는 하천 주변에 잘 생육하는 삼색버드나무, 에머랄드골드, 은목서, 맥문동 등 2천150그루가 심어졌다.

정은조 이사장은 “2016년부터 시작한 3대 가족정원 만들기 행사가 생활 주변 나무 심기 운동의 대표 사업으로 자리매김 했다”며 “앞으로도 숲과 나무를 매개체로 도민 행복과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숲 문화 행사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박병호 부지사는 “(사)숲속의 전남이 아름다운 숲을 후대에 물려주기 위한 민간 운동을 선도할 것”이라며 “3대가 서로를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으로 심은 나무가 대대손손 아름다운 숲, 남도의 대표 숲으로 거듭나도록 3대 가족이 숲 돌보미로 적극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숲속의 전남 주관으로 매년 개최하는 3대 가족정원 만들기 행사는 2016년 나주혁신도시를 시작으로 1천25명이 참여해 936그루의 나무를 심어 생활 주변 숲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이메일: 0031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북 '오늘도 쉬임없이 걷고있는 북성종합진료소의 호담당의사들'
1/1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