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문화 아세안에 제대로 홍보한다

태국·베트남 등 총 6개국 8개 팀… 벡스코·부대행사 등 생생하게 담아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9/11/21 [08:54]

한국의 문화 아세안에 제대로 홍보한다

태국·베트남 등 총 6개국 8개 팀… 벡스코·부대행사 등 생생하게 담아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9/11/21 [08:54]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아세안 유명 영상 창작자들이 오는 25~26일 부산에서 열리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27일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의 문화를 영상으로 담아 홍보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가 열리는 동안 참가국의 유명 영상 창작자를 초청해 이들과의 협업해 특별정상회의와 한국의 문화를 아세안 지역에 알리는 사업을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사업에 참여하는 아세안 6개국, 8개 팀의 창작자들은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고, 패션·음식·미용·음악 등 한국의 문화를 영상으로 담아 개인 누리소통망(SNS)을 통해 소개한다.

 

태국의 108라이프(life)는 유튜브 구독자 425만 명, 야니네 바이겔(Jannine Weigel)은 355만 명을 기록하고 있다. 필리핀의 에이시 보니파시오(AC Bonifacio)는 유튜브 110만 명과 인스타그램 23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등 모두 각국을 대표하는 창작자들이다.

 

이들은 특별정상회의 전야공연인 ‘아세안 판타지아’, 특별정상회의 장소인 벡스코, 부대행사인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스타트업 엑스포’, ‘패션위크’와 부산의 주요 명소 등을 방문해 특별정상회담에 대한 기대와 한-아세안 문화·경제 교류 현장의 생생한 모습을 영상으로 담아 제작할 예정이다.

 

한편, 문체부는 이 사업의 일환으로 태국·필리핀·싱가포르 등 3개국의 창작자들을 초대해 특별정상회의 사전홍보프로그램을 진행한 바 있다. 이들은 지난달 26일~29일 한국을 방문해 특별정상회의가 열리는 벡스코, 경남 합천 드라마세트장, 부산 감천문화마을 등을 직접 둘러보며 한국의 문화를 체험했다.

 

해당 영상은 개인 SNS에 게재돼 자국민들과 직접 소통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이 영상들은 특별정상회의 공식 누리집(https://2019asean-roksummit.kr)과 대한민국 정책브리핑 특별페이지(http://www.korea.kr) 및 태국, 필리핀,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재외한국문화원 누리집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해외 영상 창작자들과 협업하여 정부의 국제행사를 온라인으로 홍보하는 최초의 활동”이라며 “이번 사업이 특별정상회의를 알리고 신남방정책과 한국문화를 아세안 주요 국가에 전파하는 등 한-아세안 간의 디지털 소통을 확대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