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학 詩] 몰라라

백학 시인 | 기사입력 2019/12/05 [20:10]

[백학 詩] 몰라라

백학 시인 | 입력 : 2019/12/05 [20:10]

   

 

             몰라라

                                     

                                        백학


  사랑을 몰라라 
  정녕 그대 눈물의 의미를 몰라라 

  황갈색 낙옆처럼 
  그렇게 또 한 세월이 가고 
  그대 한숨의 의미를 몰라라
 


  시퍼렇게 칼날주먹으로 
  사선을 내달리던 사람아 
  온통 불두덩이로  
  눈길조차 마주치기 힘들던 사람아 

  사뭇사뭇 여위어 가는 손길 보듬어 
  서녁들판으로 사라져가는 뒷모습 
  하늘 언저리 
  내 눈길 머무는 의미를 몰라라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4월 9일부터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결과 공표 금지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하늘소식=백학시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