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숙 詩] 겟메꽃

김명숙 시인 | 기사입력 2020/01/04 [15:36]

[김명숙 詩] 겟메꽃

김명숙 시인 | 입력 : 2020/01/04 [15:36]

 


갯메꽃

  

김명숙

 

 

 

 

해가 뜨고 지는 일상이

전광판의 광고처럼 삽시간에 흘러가 버렸죠

나를 잡아 흔드는 소리에

아득해지는 정신을 곧추 잡아야 했어요.

나를 부수고 깨어나는 일, 쉬운 일만은 아니죠

어느 한 선택을 위해선

다른 또 하나의 선택을 저버려야 한다는 것.

그러기 위해선 철저히 나를 깊은 수렁의 연처럼

모래 속으로 더욱 더 침참시켜야만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죠.

한 알의 밀알이 떨어져......

간간히 어루만져 주고 가는 바람의 중얼거림에

조금씩 힘을 내며

안개비가 해안선에 흰 발 내딛어 가듯

한 뼘 한 뼘 해안을 향해 덩굴손을 뻗기 시작했어요

멀리서 구름을 타고 안개비가 내리는 듯해요

쏴아~

푸르고 깊고 청량한 소리가 귓전에 들려와요

어느덧 내 몸에 분홍나팔귀가 돋아났어요

 

이제, 바다의 소리 죄다 들려요.

 

  김명숙 시인

 

- 제1회 한국아동문학회 신인문학상 동시 등단

- 시집 <그 여자의 바다문학의 전당. 2011

- 초등학교 5학년 음악교과서 "새싹저자

- 가곡 46동요 87곡 발표

- 제54, 57회 4.19혁명 기념식 행사곡 "그 날작시

- 제60회 현충일 추념식 추모곡 "영웅의 노래작시 

- 수상부천예술상한국동요음악대상도전한국인 대상,

- 제5회 오늘의 작가상 수상, 제43회 방송대문학상 수상 외 다수 

 

프로필


*시인, 아동문학가

*시집 <그 여자의 바다> 문학의 전당

*초등학교 5학년 음악교과서 "새싹" 저자

*가곡 33곡/ 동요 65곡 발표

*제54회, 57회 4.19혁명 기념식 행사곡 "그 날" 작시

*제60회 현충일 추념식 추모곡 "영웅의 노래" 작시

*수상:부천예술상, 한국동요음악대상, 창세평화예술대상, 도전한국인상 외 다수

*이메일:sunha38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