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현희 “가습기살균제법, 국회 본회의 우선 처리돼야”

편집국 신종철 부국장 | 기사입력 2020/01/07 [15:17]

전현희 “가습기살균제법, 국회 본회의 우선 처리돼야”

편집국 신종철 부국장 | 입력 : 2020/01/07 [15:17]

 

▲     © 신종철기자

 

 

[플러스코리아타임즈=신종철 기자]더불어민주당 전현희 의원(서울 강남을)은 6일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과 함께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특별법’의 20대 국회 통과를 촉구하는 5번째 기자회견을 가졌다.

 

전현희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공수처법과 공직선거법이 통과했고, 어린이 교통안전 특별법인 일명 ‘민식이법’역시 여야가 힘모아 통과시켰다”면서 “이제 남은 과제는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특별법으로, 가습기살균제 문제는 정쟁의 대상이 아닌 만큼 하루속히 법사위를 열어서 본회의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의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최숙자 가습기살균제 3·4단계 유족 모임 대표는 “마지막까지 공전하는 20대 국회를 보며 지금 이 순간에도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들은 죽어가고 있고 유족들은 오열하며 고통 속에 삶을 살고 있다”면서 “총 피해자가 수십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는 가습기살균제참사를 정부와 국회는 더 이상 방치하지 말고, 이번 개정안을 20대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어머니를 둔 김주윤씨는 “엄마를 대신해 이 자리에 섰다”고 밝히며 “지금 피해자들을 살릴 수 있는 법안은 전현희 의원이 대표발의한 일명‘전현희법’(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특별법) 밖에 없다”며 개정안의 통과를 눈물로 호소했다.

 

사회뉴스 s1341811@hanmail.net
9회말 2아웃에도 포기를 모르는 야구선수들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강심장’을 가슴에 품고, ‘런닝맨’처럼 취재현장을 뛰어, 독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사진] 파주 적군묘지·북한군묘지 추모한 조국통일회의
1/9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