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23 챔피언십] 김학범호, 이란 2-1 이기고 8강행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1/13 [10:15]

[U-23 챔피언십] 김학범호, 이란 2-1 이기고 8강행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1/13 [10:15]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김학범호가 중국과의 1차전과 비교해 확 달라진 경기력을 선보이며 2연승으로 8강행을 확정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남자 U-23 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이란을 2-1로 이겼다. 이동준, 조규성의 연속골로 전반을 2-0으로 마친 한국은 후반 이란에 한 골을 내줬으나 더 이상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2연승을 기록한 한국은 조별리그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최소 조 2위를 확보해 8강 진출을 조기에 확정했다. 한국은 15일 우즈베키스탄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중국전에 비해 공수 양면에서 향상된 모습이었다. 전술적인 대처와 선수 구성 변화가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태극전사들은 이란이 볼을 잡으면 곧바로 강한 압박을 펼쳐 수차례 볼을 뺏어내 좋은 장면을 연출했다. 또한 중앙 콤비네이션 플레이를 통해 골이 터지며 자신감을 얻었다.

 

선수를 대거 바꾼 것도 경기력 향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김 감독은 1차전과 비교해 7명이 달라진 라인업을 내세웠다. 특히 2선과 최전방 공격수는 모두 바뀌었다. 최전방에는 조규성이 섰고, 2선에서 정우영-정승원-이동준이 뒷받침했다. 수비형 미드필더는 원두재와 맹성웅이 맡았다. 포백 수비진은 김진야-이상민-정태욱-이유현으로 구성됐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한국은 전반에만 두 골을 몰아치며 기분 좋게 앞서나갔다. 중국전에 교체 투입돼 극적인 결승골을 성공시킨 이동준이 이날 선제골의 주인공이었다. 이동준은 전반 22분 맹성웅이 슈팅한 볼이 골키퍼 손 맞고 나오자 쇄도하며 오른발로 밀어 넣어 두 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오세훈 대신 이날 스트라이커를 맡은 조규성은 전반 35분 아크 정면에서 대포알 같은 왼발슛으로 추가골을 기록했다. 골을 넣은 뒤 조규성은 마치 ‘내 골 어때?’라고 말하는 듯 두 팔을 벌린 채 시크한 표정을 지어 보였다.

 

그러나 이란은 만만치 않았다. 후반 9분 레자 셰카리가 왼쪽 측면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헤더골로 연결시켜 한 골 차로 따라붙었다. 한 골을 허용하자 김 감독은 두 명을 한꺼번에 교체하며 분위기를 바꾸려고 했다. 한국은 남은 시간 동안 공수 밸런스를 잘 유지하며 승리를 지켜냈다.

이메일: 0031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안산 대부도 물들인 100만 송이 해바라기, 노란 물결 유혹
1/18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