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식 의원, 바른미래당 탈당 선언...바른미래 붕괴가속

편집국정치부 신종철 부국장 | 기사입력 2020/02/07 [14:52]

김성식 의원, 바른미래당 탈당 선언...바른미래 붕괴가속

편집국정치부 신종철 부국장 | 입력 : 2020/02/07 [14:52]

 

▲     김성식 정책위 의장이 비대위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코리아타임즈=신종철 기자]바른미래당 소속으론 서울지역 유일 현역 의원인 김성식 의원(서울 관악갑 재선)이 바른 미래당 탈당을 선언했다. 안철수 전 대표의 탈당 선언 뒤 현역으로 가장 먼저 탈당한 이찬열 의원과 6일 탈당을 밝힌 김관영 의원에 이은 3번째 지역구 의원 탈당 선언이다. 따라서 바른미래당은 호남권 지역구 의원들의 거취 발표에 따라 가파른 붕괴가 예상된다.

 

5일 김 의원은 “바른미래당은 수명을 다했다”면서 “바른미래당을 탈당, 무소속으로 21대 총선을 치르겠다”고 밝혔다. 이날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며칠간 참담한 심경으로 묵언의 시간을 보냈다”면서 “이제 말씀드려야 할 때”라며 이 같이 밝힌 것이다.

  

그는 이날 이 글에서 “바른미래당은 수명을 다했다”면서 “잘못된 합당의 주역들이 분란의 축이 되었고 결국 당을 이리저리 찢어버렸다”고 말해 바른미래당의 붕괴에 대해 안철수 유승민 등 국민의당-바른정당 합당 주역들의 잘못을 꼬집었다.

  

그리고 나아가 “당 대표는 비상한 전환점을 만드는 대신 파국의 인사로 쐐기를 박아버렸다”는 말로 손학규 현 대표의 고집스런 당 운영을 비판했다.

  

그리고는 “힘을 합치고 당을 바로 세우려는 시도들은 무력했고, 저도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며 “국민과 당원들께 참으로 부끄럽고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특히 4년전 20대 총선에서 국민의당 선거혁명을 만들어주신 국민들과 저를 당선시켜주셨던 관악구민들께 고개를 들 수가 없다”면서 “결국 그 대의를 잘 가꾸어나가지 못했고 이제 바른미래당으로는 되살릴 수 없게 되었다”고 자신의 탈당이유를 설명했다.

  

그런 다음 자신은 바른미래당을 떠나기로 결심했다는 것, 탈당 시기는 자신의 탈당 이유를 지역의 당원들께 설명한 후라고 전한 뒤 지역구 설명회가 끝나면 “곧바로 실행할 것”이라는 말로 조만간 탈당계를 제출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그리고 김 의원은 마지막으로 자신의 진로에 대해 무소속으로 남을 것임도 밝혔다.

  

그는 “험난한 길일지라도, 낡은 정치판을 바꾸고 미래세대를 중심으로 산업화와 민주화 시대를 넘어서 정치적 시대교체를 이루는 일에 무소속으로 작은 힘이라도 보탤 것”이라며 “이 길로 사죄드리고 소임을 감당하고자 하며, 정치적 유불리를 좇아 이리저리 곁눈질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회뉴스 s1341811@hanmail.net


9회말 2아웃에도 포기를 모르는 야구선수들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강심장’을 가슴에 품고, ‘런닝맨’처럼 취재현장을 뛰어, 독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