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미래한국당 ‘안철수신당’ ‘꼼수 행보’ 차단 나섰다

편집국정치부 신종철 부국장 | 기사입력 2020/02/07 [14:56]

선관위, 미래한국당 ‘안철수신당’ ‘꼼수 행보’ 차단 나섰다

편집국정치부 신종철 부국장 | 입력 : 2020/02/07 [14:56]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표지석

 


[+코리아타임즈=신종철 기자]오는 4·15 총선을 앞두고 각 정치세력이 자신들 이익 극대화를 위해 국민들 눈속임에 나서는 전략을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차단하고 나섰다.

  

선관위는 6일 정당이 비례대표 후보자를 정할 때 대의원, 당원 등으로 구성된 선거인단이 아닌 당 지도부가 임의로 추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리고 만약 위반할 경우 후보자 등록은 무효 처리된다고도 경고했다. 이는 거대정당 자유한국당이 국민 눈속임으로 위성 정당인 미래한국당을 만들고, 이 정당 비례대표를 ‘파견’ 형식으로 자유한국당이 공천하는 것은 안 된다는 경고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6일 “개정된 공직선거법에 따라 정당은 대의원과 당원 등으로 구성된 선거인단의 투표 절차 없이 당 대표나 최고위원회의 등이 선거전략으로 비례대표 후보자 및 순위를 결정하는 것(이른바 전략공천)은 선거법 규정에 위반된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또 “비례대표 후보자 선정 과정에서 심사 주체, 방법, 절차 등을 당헌으로 정해 민주적 심사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자유한국당이 비례대표를 선정하고 미래한국당이 이를 공천하는 것은 안 된다는 것을 분명히 한 것이다.

  

즉 선관위가 비례대표 선출 주체인 ‘선거인단’을 대의원, 당원으로 규정하고 구체적인 방식, 규모 등을 당헌으로 뒷받침해야 한다고 한 것은 사실상 자유한국당이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을 겨냥한 조치다.

  

한편 선관위는 이날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신당 창당에 나서면서 신당의 이름으로 ‘안철수신당’을 사용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질의에서도 ‘안 된다’고 불허했다.

  

이에 대해 선관위는 “현역 정치인 이름을 당명에 넣는 것은 정당지배질서의 ‘비민주성’을 유발할 수 있다”고 해석했다. 즉 투표용지의 ‘소속 정당명’에 '안철수'라는 이름이 쓰이면 정당 소속의 실제 후보자와 오인할 수 있다고 선관위는 해석한 것이다.

  

따라서 이 같은 선관위의 조치에 대해 안 전 대표 측은 "법률적 판단이 아니라 정치적 판단이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반발했으나 당명을 다시 정해야 하는 것은 분명해졌다.

  

이날 선관위는 "후보자가 되고자 하는 정치인의 성명이 포함된 정당명을 허용하면 정당 활동이라는 구실로 사실상의 사전선거운동이 가능하고 다른 정치인들에 비해 훨씬 더 많은 선거운동의 기회를 갖게 된다"고 말했다. 또 투표용지의 '소속정당명' 칸에 '안철수' 라는 이름이 기재되면, 유권자들이 현역 정치인(안철수)과 실제 후보자를 혼동해 의사결정 왜곡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결국 이 같은 선관위의 결정은 정치권의 ‘꼼수’ 행보를 막은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즉 자유한국당이 미래한국당이란 위성정당으로 선거법을 악용, 국민의 선택을 왜곡시킬 수 있다는 점과, 특정 정당 후보자들을 ‘안철수’란 이름으로 ‘안철수 아바타’화 하려는 모양새를 차단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는 말이다.

 

사회뉴스 s1341811@hanmail.net


9회말 2아웃에도 포기를 모르는 야구선수들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강심장’을 가슴에 품고, ‘런닝맨’처럼 취재현장을 뛰어, 독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