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욱규 詩] 떠나는 겨울

강욱규 시인 | 기사입력 2020/02/07 [14:39]

[강욱규 詩] 떠나는 겨울

강욱규 시인 | 입력 : 2020/02/07 [14:39]

 

[떠나는  겨울]

 

暻井.

 

겨우내 끝자락 시골 산 밑  작은 나뭇가지에 멧비둘기 추워지지 않는 소리를 낸다.

 

그에게  봄과 여름과 가을뿐인 개미는 옹종옹종 배고프지 않을 발걸음을 가졌다.

 

새가  날아갈 때 한 웅큼

개미가 떠나갈 때 한 톨기

 

그해 여름 아이스크림 안에 든 겨울때문에 그걸 사랑한다 말할 사람들이 증오하는 겨울이 점점 한직이 되고 있었다.

시인, 칼럼니스트, 공인중개사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