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지역·학교 연합 돌봄 서비스 본격 추진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09:26]

경북도, 지역·학교 연합 돌봄 서비스 본격 추진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2/13 [09:26]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경상북도는 경북교육청과 공동으로 ‘마을밀착형 지역특화 공모사업 (굿센스)’의 수행기관을 선정하고 지역과 학교가 연합하는 돌봄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도는 지난달 15~31일까지 경북도내 지역아동센터를 대상으로 굿센스 사업 공모 신청을 받아 서류심사와 지역상황 등을 종합해 28개 팀을 선정했다.

 

선정된 팀은 3월부터 11월까지 참여아동을 대상으로 지역사정에 맞는 돌봄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도와 교육청은 프로그램 운용 예산을 지원하며, 지역아동센터 경상북도지원단을 통해 사전워크숍, 모니터링 및 컨설팅으로 프로그램 수준을 관리한다.

 

굿센스는 지역아동센터의‘센’자와 스쿨의 ‘스’자를 합성한 단어(Good 지역아동센터 School)로서 지난 2017년부터 경북도 교육청과 업무협약으로 구축된 온종일돌봄체계를 구체화하기 위해 추진하는 마을밀착형 지역특화공모사업이다.

 

지역사회를 기반으로 학교와 지역사회 자원을 활용해 맞춤형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양질의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취지로서 권역단위로 초등학교와 지역아동센터가 밀착하여 팀을 구성하고 지역의 유관기관들이 연계해 협조하게 된다.

 

특색있는 프로그램으로 포항의 송림, 송도초등학교와 이삭 등 4개 지역아동센터가 연합한 ‘Green Light Song-Do 3’가 눈에 띈다. 포항시 드림스타트 등 9개 기관과 연계해 100여명의 아동이 참여하는 ‘모두가 안전한 마을만들기 프로젝트’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 산양초등학교와 아리솔지역아동센터가 연합하고 산양면사무소 등 9개 기관이 연계해 ‘농촌지역 한 아이를 잘 키우기 위한 울타리학교’를 운영하는 문경의 굿센스 산양 아리솔도 있다.

 

상주의 ‘2020 소리울림’은 상주초등학교, 상주중앙초등학교와 Wee센터, 사랑받는 지역아동센터 등이 연계해 요보호 아동에게 1인 1악기 연주기회를 제공하여 소외된 마을과 지역사회에 사랑의 소리를 전파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에는 문화기행, 요리, 예체능 등 35개 사업 프로그램에 지역아동센터 42개소, 초등학교 38개교가 참여해 1,100명의 학생에게 서비스를 제공한 바 있다.

 

경북도는 굿센스 사업 외에도 지역아동센터 운영 지원, 경북형 마을돌봄터 설치, 공동육아나눔터 운영 등 돌봄서비스 향상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이원경 경북도 아이여성행복국장은 “학교와 지역아동센터에 양분화돼 있는 돌봄 기능을 호혜관계로 바꾸고 협력해야 돌봄 서비스 질이 향상된다”며 “경북도는 각종 돌봄 서비스를 확대해 아이가 행복한 경북도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