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명숙 동시] 목련

김명숙 시인 | 기사입력 2020/03/11 [17:49]

[김명숙 동시] 목련

김명숙 시인 | 입력 : 2020/03/11 [17:49]

 


목련

 

 

   김명숙

 

  봄비에 목련꽃 눈을 떴다.

  땅거미 내리는 골목 어귀에

  목련 하얗게 하얗게

  꽃등 달았다.

 

 

 우산도 없이 회사 나간 우리 아빠

 돌아오실 골목 어귀에

 하나, 둘 환하게

 꽃 등 밝혀 두었다.

 

 

                   김명숙 시인

 

 

프로필

 

*시인, 아동문학가

 

 

*시집「그 여자의 바다」(문학의 전당. 2011)외 다수

 

 

*초등학교 5학년 음악교과서 "새싹" 저자

 

    

*가곡 43곡/ 동요 70곡 발표

 

 

*제54회, 57회 4.19혁명 기념식곡 "그 날" 작시

 

 

*제60회 현충일 추념식곡 "영웅의 노래(충혼가)" 작시

 

 

 

*수상: 부천예술상, 한국동요음악대상, 도전한국인상,

 

 


    제5회 오늘의 작가상, 방송대문학상 수상 외 다수

 

 

이메일: sunha388@hanmail.net

프로필


*시인, 아동문학가

*시집 <그 여자의 바다> 문학의 전당

*초등학교 5학년 음악교과서 "새싹" 저자

*가곡 33곡/ 동요 65곡 발표

*제54회, 57회 4.19혁명 기념식 행사곡 "그 날" 작시

*제60회 현충일 추념식 추모곡 "영웅의 노래" 작시

*수상:부천예술상, 한국동요음악대상, 창세평화예술대상, 도전한국인상 외 다수

*이메일:sunha38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은빛 물든 홍성 오서산, 가을정취 폴폴(fall fall)
1/12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