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한방울이라도…’보육교사‧공직자‧학생 등 혈액 나눔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3/24 [18:19]

‘피 한방울이라도…’보육교사‧공직자‧학생 등 혈액 나눔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3/24 [18:19]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광주 남구 관내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코로나 19’여파에 따른 부족한 혈액을 수급하기 위한 ‘사랑의 헌혈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24일 남구(구청장 김병내)에 따르면 관내 어린이집에서 아이들을 돌보고 있는 보육 교직원들은 남구 어린이집연합회 주최로 이날부터 25일까지 광주대학교 주차장에서 열리는 ‘희망헌혈 릴레이’에 참여, 소중한 생명을 살리기 위해 혈액 나눔 운동에 동참했다.

 

이틀간에 걸쳐 진행되는 ‘희망헌혈 릴레이’에는 법인 어린이집 보육 교직원 87명을 비롯해 민간 어린이집 보육 교직원 39명, 가정 어린이집 및 공공형 어린이집에서 종사 중인 교직원 35명 등 총 161명 가량이 함께한다.

 

더불어 남구 어린이집연합회는 ‘코로나 19’위기 극복을 위해 최근 십시일반으로 모은 성금 743만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지정 기탁하기로 했다.

 

사랑의 헌혈 운동은 대학생을 비롯해 공직사회, 사회복지시설 등지에서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혈액원에 따르면 ‘코로나 19’확산으로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던 지난 2월에는 광주대 학생 23명이 헌혈 운동에 참여했으며, 남부경찰서와 남부소방서 소속 공직자 40명도 국가적 위기 상황을 함께 극복하자는 취지로 혈액 나눔에 힘을 보탰다.

 

지난 3월 16일에는 남구 장애인복지관 시설 종사자 6명이 헌혈 수급을 돕기 위해 팔을 걷어붙이기도 했다.

 

또 같은 달 19일 남구청에서 진행된 사랑의 헌혈 행사에서는 혈액 공급이 원활치 않아 어려움이 많다는 소식을 듣고 달려온 구청 공무원을 비롯해 사회복무요원, 주민 등 43명이 자발적 헌혈에 참여해 혈액 나눔에 동참하기도 했다.

 

남구 관계자는 “모두가 어려운 시기임에도 지역사회 및 대한민국에 작은 보탬이 되고자 하는 국민들의 마음은 한결같다”며 “이러한 따뜻한 마음이 한데 모이다보면 위기 상황도 충분히 이겨낼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남구는 광주‧전남 혈액원과 손잡고 분기별 한차례씩 총 4번에 걸쳐 ‘희망헌혈 캠페인’을 진행할 방침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