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배후 미국 VS 코로나19 통계 신뢰성 의문

이수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3/24 [19:28]

코로나19 배후 미국 VS 코로나19 통계 신뢰성 의문

이수현 기자 | 입력 : 2020/03/24 [19:28]

 [플러스코리아=이수현 기자] 코로나19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열린 내각 회의에서 코로나19 위기에 처한 이란을 돕겠다는미국의 제안은 거짓이라고 도움을 거부했다. 

 

▲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 이수현 기자



로하니 대통령은 "미국의 불법적이고 악랄한 경제 제재로 이란의 경제가 정상 상황이 아니고 의약품 수입도 어렵다"며 "이런 일을 저지른 미국이 이제 와서 우리를 돕겠다는 말은 새빨간 거짓말이다"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이란이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을 막기 위해 이란에 대한 제재를 해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도 전날 대국민 연설에서 신형코로나바이러스를 미국이 만들었을 수 있다며 “이런 의혹이 사실인지 알 수는 없지만 제정신이라면 그들(미국)에게서 의학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겠느냐”며 비난했었다.

 

그는 "미국이 여러 차례 전염병을 통제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제안했으나 이를 거절했다"며 "그들이 제공하는 약이 바이러스를 이란에 더 퍼뜨리는 방법일 수도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란 정부가 발표하는 코로나19 통계의 신뢰성을 문제 삼으면서 "지난 2월 이란의 마한 항공이 테헤란과 중국을 50여 차례 오갔다"며 이란의 상황을 중국과 연계시키고, "이란 정권 당국자들이 암시장에 내다 팔기 위해 마스크 등의 의료 장비를 비축하고 있다"는 주장까지 내놓았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