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천공항 해외입국자 653명 이송 관리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4/07 [18:06]

인천공항 해외입국자 653명 이송 관리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4/07 [18:06]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전라북도는 지난 1일부터 6일까지 인천공항을 통해 전라북도로 이동한 해외입국자가 653명이라고 밝혔다.

입국 국가별로는 베트남이 220명으로 가장 많았고 미국 84명, 호주 42명, 필리핀 40명, 캐나다 30명, 인도네시아와 중국이 25명, 일본 24명, 말레이시아 19명, 영국과 몽골이 15명, 기타 114명이었다.

인천공항의 해외입국자 전원은 공항에서 코로나19 증상여부를 판정 받아 유증상자는 지정병원에 격리 되어 코로나19검사를 받게 되고 무증상자는 전용버스를 통해 전라북도로 이동 가능하다.

전용버스를 통해 전라북도로 들어오는 해외입국자 전원은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모두 하차해 119구급차량 등을 이용해 각 시군의 임시시설로 이동해 코로나19검사를 실시, 양성일 경우 지정병원으로 이송되고 음성일 경우 거주지로 이동하게 된다.

도 소방본부는 코로나19 해외유입 원천차단을 위해 1일부터 인천공항 1·2여객터미널에 소방대원 14명을 24시간 배치해 전라북도로 향하는 해외입국자 전원의 차량탑승 내역을 관리하고 전용버스를 통해 전라북도로 이송을 지원하고 있다.

홍영근 소방본부장은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해외입국자 관리의 중요성이 커졌다”며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통해 도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메일: 0031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북 '오늘도 쉬임없이 걷고있는 북성종합진료소의 호담당의사들'
1/8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