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유아교육진흥원, ‘찾아가는 현장 지원 프로그램’ 운영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5/27 [18:39]

광주유아교육진흥원, ‘찾아가는 현장 지원 프로그램’ 운영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5/27 [18:39]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광주유아교육진흥원이 코로나19로 인한 ‘생활 속 거리두기’의 실천 방안으로 유치원 유아들을 위해 ‘찾아가는 현장 지원 프로그램’을 오는 6월8일부터 운영한다.

 

 

27일 유아교육진흥원에 따르면 유아교육사들이 직접 유치원 현장 및 가정을 방문해 ‘찾아가는 체험교육’, ‘딩동! 놀잇감이 우리집으로’ 등 2개의 ‘찾아가는 현장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찾아가는 체험교육’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중단된 유아교육진흥원의 유아 체험교육을 유치원 현장에서 진행하는 방식으로 변경한 것이고 ▲이야기 선물 ▲인형극 공연 ▲다문화 놀이 ▲예절체험 등 4개 분야로 구성됐다. 해당 프로그램을 희망하는 유치원은 유아교육진흥원 홈페이지에서 신청 가능하고, 추첨을 통해 체험교육을 받을 수 있다.

 

‘딩동! 놀잇감이 우리집으로’는 다문화‧저소득‧결손 가정 등 사회적 배려와 관심이 필요한 유아들의 가정을 직접 방문해 놀잇감을 대여해 주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유아교육진흥원 채미숙 원장은 “‘찾아가는 현장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코로나19 상황으로 힘든 유치원 현장 및 유아들을 지원하겠다”며 “단 한명의 아이도 소외되지 않고 모든 아이들이 행복할 수 있도록 진흥원 유아교육사를 비롯한 전 직원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메일: 0031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사진]북 '산골마을 학생들 위해 사랑의 통학배가 달린다'
1/7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