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글로벌 금융위기 한국 GDP 하락…OECD 10위 기록

이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5/27 [19:09]

글로벌 금융위기 한국 GDP 하락…OECD 10위 기록

이성민 기자 | 입력 : 2020/05/27 [19:09]

 지난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순위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2018년 8위에서 두 계단 하락했다.

 

 

27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2019년 한국의 명목 GDP는 1조6421억8000만달러로 OECD 회원국과 주요 신흥국 등 38개국 가운데 10위를 기록했다. 2018년 8위에서 두 계단 하락한 것이다.

 

명목 GDP란 한 나라에서 재화와 서비스가 얼마만큼 생산됐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로 시장가격(당해연도 가격)을 기준으로 집계된다. 실질 GDP가 경제가 성장하는 속도를 보여준다면 명목 GDP는 한 나라 경제의 크기를 나타내기 때문에 국가 간 경제 규모를 비교할 때는 명목 지표를 주로 쓴다.

 

한국의 GDP 순위가 떨어진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8년(12위→14위) 이후 11년 만이다. 이후 GDP 순위는 2009∼2012년 13위, 2013년 12위, 2014년 11위, 2015~2017년 10위, 2018년 8위로 꾸준히 올랐다.

 

한국의 GDP 순위가 떨어진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시기인 2008년(12위→14위) 이후 11년 만이다.

 

지난해 한국의 명목 성장률이 1.4%로 OECD가 조사한 47개국 가운데 세 번째로 낮게 나타나면서 GDP 순위도 떨어졌다.

 

경제 패권 다툼 중인 미국(21조4천277억달러)과 중국(14조3천429억달러)은 약7조달러 격차를 보였다.

 

이어 일본(5조818억달러), 독일(3조8천462억달러), 영국(2조8천271억달러), 프랑스(2조7천80억달러), 이탈리아(2조12억달러) 등이 3~7위권에 자리했다.

 

한편 2019년 한국의 1인당 명목 GDP 순위는 통계가 집계된 35개국 가운데 22위로, 전년과 같은 순위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사진]북 '산골마을 학생들 위해 사랑의 통학배가 달린다'
1/7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