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읍시, 결핵 환자 가족 접촉자 “검진받고 결핵 예방하자!”

- 2주 이상 기침 발열 시 반드시 검진 받아야...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6/01 [15:32]

정읍시, 결핵 환자 가족 접촉자 “검진받고 결핵 예방하자!”

- 2주 이상 기침 발열 시 반드시 검진 받아야...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0/06/01 [15:32]

[플러스코리아 타임즈 이미란기자] 정읍시가 결핵 환자와 같은 공간에서 생활하거나 주기적으로 접촉한 가족 또는 동거인에 대해 철저한 검진을 실시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결핵 환자 가족 접촉자 조사자료 분석 결과에 따르면 가족 접촉자 검진을 받으면 미 검진자에 비해 약 60%의 결핵 예방효과가 있다고 확인됐다.

 

, 잠복 결핵 감염치료를 완료하면 약 74% 결핵 발생이 감소하고, 가족 접촉자 미 검진자는 잠복 결핵 감염치료자에 비해 결핵 발생위험이 6배 높은 것으로 나타나 지속적인 결핵 환자 관리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결핵은 기침과 대화 등을 통해 공기 중으로 전파되는 감염병으로 매일 시간을 같이 보내는 가족 접촉자는 결핵 발병 위험이 일반 인구 집단에 비해 약 17배가 높은 고위험군이다.

 

이 때문에 결핵이 지역사회로 전파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가족 및 집단시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필요하다.

 

또한, 2주 이상 기침과 발열, 식은땀, 체중감소 등 증상이 계속되면 반드시 보건소를 방문해 무료 결핵 검진(흉부 엑스선 검사, 객담검사)을 받아야 한다.

 

특히 정부는 전체 결핵 신환자 중 노인이 차지하는 비율이 높기 때문에 아무 증상이 없어도 65세 이상 어르신은 매년 1회 정기적으로 결핵 검진을 받도록 권고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사진]북 '산골마을 학생들 위해 사랑의 통학배가 달린다'
1/7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