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산시, 코로나19 집단감염 방지 발 빠른 선제 대응

집단감염 취약시설에 대한 정부 점검 계획보다 한 발 앞서…지역 확산 방지 총력

최종석 기자 | 기사입력 2020/06/04 [11:02]

안산시, 코로나19 집단감염 방지 발 빠른 선제 대응

집단감염 취약시설에 대한 정부 점검 계획보다 한 발 앞서…지역 확산 방지 총력

최종석 기자 | 입력 : 2020/06/04 [11:02]

 

 

안산시(시장 윤화섭)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모든 행정력을 동원한 선제적 방역활동으로 지역사회 확산을 막고 있다.

 

4일 시에 따르면 지난달까지 관내 공사현장·물류센터·실내 체육시설·복지시설 등 밀집도가 높은 시설에 대한 방역수칙 홍보와 함께, 시설 관리자 방역수칙 이행 및 이용자 준수 실태에 대한 현장 점검을 진행했다.

 

정부차원에서 이달 1일부터 2주간 헌팅포차와 노래연습장 등 8개 고위험 시설 등에 대한 합동점검 시행보다도 앞서 발 빠른 조치를 마련해 추진한 것이다.

 

특히 감염의 위험요소가 높은 공사 현장에 감염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해 공공건축물 시설공사 현장 5개소 내 ‘코로나19 방역부스’를 별도 설치해 방역 및 생활 수칙에 대한 홍보 현수막을 게시하고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비치했다.

 

부천 쿠팡 물류센터 집단 감염 사태로 관리 필요성이 높아진 관내 물류센터 10개소 역시 수시 점검을 실시하고, 사업장 내 근로자의 안전을 위해 감염요소를 사전에 차단하는 등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사업장이 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투입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속 느슨해진 경계심으로 인한 지역사회 방역의 허점을 막기 위해 2개조 6명으로 방역전담반을 꾸려 관내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 117개소 내 휘트니스센터, 골프연습장, 탁구장 등 미등록 체육시설에 대한 방역조치여부 지도점검도 실시했다.

 

체육시설에 대한 점검에서는 ▲방역관리자 지정 여부 ▲체육시설 이용자 명부 작성 ▲운동복, 수건 등 개인용품 사용하기 ▲탈의실 등 공용시설 이용 자제 ▲유증상자 출입 제한 등을 집중 파악했다.

 

시는 철저한 방역점검과 함께 코로나19 장기유행에 대비해 고령자와 기저질환자 등 고위험군이 밀집한 복지시설 등을 대상으로 생활방역 수칙 홍보 포스터와 리플릿을 배부해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을 독려하고 생활 시설의 정기적인 방역소독 실시를 안내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일부 시설에 국한하지 않고 일상과 방역의 균형 있는 체계가 지속 가능할 수 있도록 한 발 앞서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시민의 안전을 위한 안산형 특화된 방역시스템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안산 대부도 물들인 100만 송이 해바라기, 노란 물결 유혹
1/18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