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남도의회 “충남형 주민자치회 융복합 정책 시동 걸다”

-김명숙 의원 대표 연구모임 정책토론회 개최…주민자치회 전환 방향 모색-

조남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6/04 [12:20]

충남도의회 “충남형 주민자치회 융복합 정책 시동 걸다”

-김명숙 의원 대표 연구모임 정책토론회 개최…주민자치회 전환 방향 모색-

조남용 기자 | 입력 : 2020/06/04 [12:20]

 

 

충남도의회 충남 농촌형 주민자치회와 정책 융복합을 위한 연구모임(대표 김명숙 의원)은 오는 8일 오후 2시 청양복지타운 강당에서 ‘충남 농촌형 주민자치회 고도화를 위한 연구모임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농촌형 주민자치회로 전환 방향을 모색하고 관련 정책 토대를 구축해 실질적인 정책 융·복합이 이뤄질 수 있는 방안을 찾고자 연구모임 대표인 김명숙 의원(청양·더불어민주당)이 마련했다.

 

김 의원이 좌장을 맡고, 하경환 행정안전부 주민복지서비스개편추진단 과장의 ‘2020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사업 추진방향’, 안호 충남도 자치행정과장의 ‘충남 주민자치 정책방향’ 주제 발표와 송윤섭 옥천군 안남면 지역발전위원의 ‘주민자치와 안남면 지역만들기’ 사례 발표 순으로 진행된다.

 

토론자로 참여하는 김종수 천안시 병천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 추진위원장과 이병도 서천군 마산면 주민자치회장, 정창득 태안군 원북면 주민자치회장, 노승복 청양군 마을만들기지원센터장, 노계향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 전문위원은 주민주도 마을만들기와 발전소 주변 지역자원기금 활용, 자치분권 방향과 읍면동 주민자치 활성화 방안 등을 주제로 다양한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김 의원은 “충남은 읍·면지역 주민자치위원회와 상위 단계로 전환한 주민자치회가 많은 지역”이라며 “토론회에서 제시된 정부와 현장의 생생한 소리는 우리가 나아가야 할 주민자치회 활성화에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문가의 다양한 의견을 모아 지역정책사업을 발굴하고 주민대표와 행정부서간 정책 융복합 플랫폼을 구축해 향후 충남 농촌형 주민자치회 운영 방식과 주민참여예산, 도시재생, 커뮤니티 케어 등 다른 분야로 확산되는 의견 수렴의 장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안산 대부도 물들인 100만 송이 해바라기, 노란 물결 유혹
1/18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