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남도, 마늘 2차 생장 ‘피해복구 16억’ 요청

농업재해 인정…피해 농가 시름 덜어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6/04 [14:41]

전남도, 마늘 2차 생장 ‘피해복구 16억’ 요청

농업재해 인정…피해 농가 시름 덜어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6/04 [14:41]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전라남도는 마늘 생육기 고온으로 2차 생장한 일명, 벌마늘 피해를 입은 농가에 대해 피해복구비로 16억원의 정부 지원을 요청했다.

이는 지난 겨울철 따뜻한 기온과 토양 수분 조건 등이 마늘 생육에 좋은 환경이 조성돼 2차 생장인 벌마늘 피해가 잇따랐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수차례 농업재해로 인정해 달라는 지속적인 건의에 따라 지난 5월 농식품부로부터 농업재해로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전남도에 따르면 고흥, 해남 등 남부지역에서 남도종 중심으로 발생한 마늘 2차 생장 피해면적은 정밀조사 결과 644ha로 최종 집계됐다.

필지별 피해는 마늘쪽이 3~4개로 나뉘거나 새로운 싹이 나와 상품성이 크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시군별로 고흥군이 307㏊로 가장 많고 해남 145㏊, 무안 101㏊, 신안 18㏊ 등이다.

이번 피해조사는 피해농가 신고에 따라 지난 5월 22일부터 12일 동안 필지별 정밀조사 결과 복구비로 농약대 등 총 16억원으로 집계돼 농식품부에 지원을 요청했다.

곽홍섭 전라남도 식량원예과장은 “이번 마늘 2차 생장 피해가 농업재해로 인정돼 재배농가의 시름을 다소나마 덜 수가 있게 됐다”며 “복구지원계획이 확정되면 신속히 피해 농가에 복구비를 지급하고 마늘 수급 안정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메일: 0031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사진]북 '산골마을 학생들 위해 사랑의 통학배가 달린다'
1/7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