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축구선수후비양성기지로 자랑떨치는 평양국제축구학교​'

이형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6/29 [14:23]

'축구선수후비양성기지로 자랑떨치는 평양국제축구학교​'

이형주 기자 | 입력 : 2020/06/29 [14:23]

 북 조선의 오늘은 29일 '축구선수후비양성기지로 자랑떨치는 평양국제축구학교​'라는 제목으로 소개하였다.

 

▲ 평양국제축구학교​에서. 사진=조선중앙통신     © 이형주 기자

▲ 평양국제축구학교​에서. 사진=조선중앙통신     © 플러스코리아

 

다음은 보도 전문.

 

축구선수후비양성기지로 자랑떨치는 평양국제축구학교​

 

공화국의 평양국제축구학교에서 첫 종소리를 울린 때로부터 일곱해가 되였다.

이 기간 학교의 학생들은 2016년 아시아축구련맹 14살미만 소녀지역별선수권대회(동아시아지역)와 제6차 랜씨《코디온》컵 14살미만 국제축구경기대회 등 국제경기들에서 9개의 금메달과 우승컵, 8개의 은메달을 쟁취하였다. 특출한 실력을 발휘한 20여명이 최우수선수상, 최고득점자상, 최우수문지기상을 받았다.

2017년이후 4기에 걸쳐 100여명(그중 녀자 40%)이 이 학교를 졸업하였다.

졸업생의 대부분이 현재 4. 25체육단, 기관차체육단, 압록강체육단, 평양체육단 등에서 활약하고있다.

그들은 국제, 국내경기들에서 득점묘기를 가진 공격수, 팀의 우수한 경기조직자로 두각을 나타내고있어 축구전문가들과 애호가들의 찬사를 받고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안산 대부도 물들인 100만 송이 해바라기, 노란 물결 유혹
1/18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