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평양무궤도전차공장구내에 활짝핀 장미꽃들'

이형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6/30 [06:09]

'평양무궤도전차공장구내에 활짝핀 장미꽃들'

이형주 기자 | 입력 : 2020/06/30 [06:09]

 "공화국의 평양무궤도전차공장구내에 장미꽃들이 활짝 피여나 향기를 풍긴다."고 30일 조선의 오늘에서 소개하였다.

 

▲ 평양무궤도전차공장구내에 활짝핀 장미꽃들. 사진=조선의 오늘     © 이형주 기자

 

다음은 보도 전문.

 

꽃속에 묻힌 공장

 

공화국의 평양무궤도전차공장구내에 장미꽃들이 활짝 피여나 향기를 풍긴다.

경애하는원수님 또다시 공장에 찾아오시면 장미꽃 만발한 구내에 모시고싶어 꽃가꾸기에 온갖 정성을 기울여온 이곳 로동계급들, 그 마음을 담아서 꽃나무들마다에는 해마다 아름다운 장미꽃이 활짝 피여나 공장구내를 아름답게 물들인다.

이제는 장미꽃이 이곳 종업원들의 생활의 한 부분으로 되였고 찾아오는 사람들 누구나 이 공장을 《꽃속에 묻힌 공장》이라고 부르고있다.

공장구내에 차넘치는 장미꽃향기, 그것은 영광의 일터를 더욱 아름답게 꾸려가려는 공장로동계급의 불같은 정성이 안아온 그윽한 향기이다.

본사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안산 대부도 물들인 100만 송이 해바라기, 노란 물결 유혹
1/18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