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원순 서울시장 극단적 선택? 시체로 발견

이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7/10 [01:44]

박원순 서울시장 극단적 선택? 시체로 발견

이성민 기자 | 입력 : 2020/07/10 [01:44]

 박원순 서울시장이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끝내 사망한 상태에서 발견되어 충격을 주고 있다.

 

▲ 바원순 사울특별시장     © 이성민 기자

 

박 시장은 최초 신고 접수 이후 약 7시간 만인 10일 오전 0시께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모습으로 발견됐다.

 

경찰은 7월 9일 17시 17분경 박원순 서울시장 가족의 실종신고를 받고 7시간 동안의 대대적인 수색을 진행하여 7월 10일 00시 01분경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 산속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되었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박 시장의 최근 일련의 과정(고소사건)과 사인의 연관해서는 "고인의 명예와 유족의 명예를, 사자 명예 부분이 있기 때문에 곤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사진] 파주 적군묘지·북한군묘지 추모한 조국통일회의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