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조선력사 속담] 나라와 인민, 향토애

이형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7/25 [09:44]

[조선력사 속담] 나라와 인민, 향토애

이형주 기자 | 입력 : 2020/07/25 [09:44]

 

▲ 정조임금 "백성에게 정성을 다하는 것이 나라의 근본이다."(그림 이무성 한국화가)     © 이형주 기자

 

나라와 인민, 향토애

 

나라는 백성이 근본이다; 인민이 있어야 나라가 있고 나라에서는 인민이 기본으로 된다는것을 이르는 말.

나라없는 백성은 상가집 개만도 못하다; 침략자들에게 나라를 빼앗긴 인민은 식민지노예로서 갖은 압박과 착취, 천대와 수모를 다 받는다는 뜻으로 나라를 빼앗긴 인민의 억울하고 쓰라린 처지를 비겨이르는 말.

고기는 제 놀던 물이 좋다고 한다; 누구나 서먹서먹한 낯선 환경보다는 낯익은 환경을 좋아한다는것을 비겨이르는 말.

비둘기는 하늘을 날아도 콩밭을 못 잊는다; 비둘기가 콩밭에만 마음을 두듯이 사람은 아무리 좋은데를 떠돌아다녀도 자기가 살던 고장을 잊지 못한다는것을 비겨이르는 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사진] 파주 적군묘지·북한군묘지 추모한 조국통일회의
1/9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