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숲맑은 인문생태도시, 담양’ 문화도시 지정 공모 추진

-2022~2026(5개년), 4대 목표 8개 추진전략 24개 세부 사업 ‘마스터플랜’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7/27 [21:43]

‘대숲맑은 인문생태도시, 담양’ 문화도시 지정 공모 추진

-2022~2026(5개년), 4대 목표 8개 추진전략 24개 세부 사업 ‘마스터플랜’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0/07/27 [21:43]

담양군은 사람과 공간, 인문 자산을 토대로 한 담양다움을 살린 특색있는 문화산업으로 지속가능한 지역발전 및 지역주민의 문화적 삶 확산을 위한 문화도시 지정 공모를 추진한다.

 

이번 공모에서 군은 담양이 가진 천년고도의 역사 속에서 나타난 인간과 자연이 공존했던 정신을 담양다움의 가치로 재탄생시켜 다양한 문화를 포용하며 미래를 준비하는 생태와 인문학으로 디자인한 대숲맑은 인문생태도시, 담양의 비전을 담았다.

 

문화도시 사업은 2022~2026까지 5개년 계획으로 구상했으며, 4대 목표 8대 추진전략을 바탕으로 담양문화 생태계 조성, 담양문화 브랜드 조성, ‘아시아의 얼굴미래문화 구축 등의 사업을 통해 사람이 곧 문화가 되는 문화도시를 구현하고자 한다.

 

특히담양은 문화도시 추진협의체를 구성해 관 주도에서 벗어나 문화 향유 증진을 위한 문화·도시전문가, 군민 등의 의견을 수렴, 예비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24개 세부사업 계획을 수립했다.

 

핵심 사업으로는 ‘1000개의 소통소리플랫폼 문화조합네트워크 담양DAN’ 구축 담양예술에 홀딱 빠지다 담양 예술인 쿼터제아시아문화도시재생 연구정보 플랫폼 구축 바이러스 해방구 대숲문화놀이터여행자 속으로 등 담양만이 가진 강점과 특성을 살린 사업으로 구성됐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 지속가능한 문화도시 추진을 위한 담양군 문화도시 지정 및 운영관리 조례를 제정하고, 협의체를 중심으로 오는 11월 예비도시 선정을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전했다.

 

덧붙여 인구 5만 소규모 문화 도시의 표준모델로써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 국내외 관광객 1,000만 명이 방문하는 여행자의 도시, ‘아시아의 얼굴 천태만상 담양문화도시 브랜드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태풍 지나고 뜬 일곱 빛깔 무지개
1/1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