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담양군, 벌꿀 수확량 감소에 따른 양봉농가 경영안정을 위한 지원방안 정부 건의

자연재해 인정, 가축재해보험 가입 등 농가 피해 완충장치 마련해야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7/28 [14:16]

담양군, 벌꿀 수확량 감소에 따른 양봉농가 경영안정을 위한 지원방안 정부 건의

자연재해 인정, 가축재해보험 가입 등 농가 피해 완충장치 마련해야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0/07/28 [14:16]

담양군은 지난 4~5월에 발생한 이상저온으로 인한 벌꿀 수확량 감소에 따라양봉농가의 경영안정을 위해 지난 27일 지원방안을 중앙정부에 건의했다.

 

군에 따르면 벌꿀수확량 양봉농가 표본 조사결과 양봉 1통 수확량이 1.7kg으로 집계돼 평년 수확량의 20%에 그쳤다.

 

이는 4월 말 이상저온로 인해 아까시나무 꽃대 형성시기에 냉해가 발생했기 때문으로본격적인 채밀기인 5월에 잦은 강우와 저온현상으로 벌꿀 수확량이 급감하게 됐다.

 

현재 농업재해는 관련법에 따라 농수축산물 및 농업시설 등이 태풍 등 자연재해로 인해 직접적인 피해가 있을 경우 그 피해 정도에 따라 직·간접 지원을 하고 있어, 이번처럼 이상저온으로 인한 밀원수 피해로 벌꿀수확량이 감소한 2차 피해는 농업재해에서 제외하고 있어 양봉농가가 정부의 지원을 받기 어려운 실정이다.

 

군 관계자는 이상저온로 인해 전국적으로 벌꿀 수확량이 감소해 양봉농가가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상기후로 인한 벌꿀 수확량 감소를 2차 피해로 인한 자연재해로 인정토록 관련 규정을 정비해 근본적인 지원제도를 마련하고, 가축재해보험을 보상 가능토록 하는 등 농가가 안정적으로 농업경영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지원방안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최형식 군수는 양봉산업은 양봉산물의 경제적 가치뿐만 아니라 화분매개 기능을 통한 자연생태환경 및 경관 보전 등 공익적인 가치가 있는 중요한 산업이라며 현재 생계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봉농가의 지원 대책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태풍 지나고 뜬 일곱 빛깔 무지개
1/11
연재
광고